최종편집  2020-07-07 (화) 09:24
 
 

개막 앞둔 K리그 선수 전원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박삼남 기자
기사등록 : 2020-05-01 14:46

 

 

K리그 전 구단의 선수, 코칭스태프, 지원스태프 전원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번 검사는 '하나원큐 K리그 2020' 개막을 앞두고 모든 선수들이 코로나19로부터 완벽하게 보호된 상태에서 경기를 치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하여 4월 27일부터 29일 사이에 실시됐다. 

각 구단이 연고지 내 선별진료소에서 선수단, 코칭스태프, 선수단과 밀접한 업무를 담당하는 지원스태프 등을 대상으로 검사를 받았고, 5월 1일 연맹에 전 구단의 검사 결과 보고가 완료됐다. 검사 비용은 연맹이 전액 부담한다. 

이번 전수검사에서 K리그 선수단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음으로써, K리그는 '전 세계 축구리그 중 가장 안전한 리그'임을 공인받게 됐다. 

K리그는 코로나19 확산 사태 이후 '안전한 리그 운영'을 최우선 목표로 삼고 개막 연기와 일정 축소 등 신중한 대응을 해왔다. 

뿐만 아니라 선수단 및 관계자 전원이 감염예방 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했고, 구단 간 연습경기 자제와 외부 접촉 최소화, 연맹이 마련한 매뉴얼 준수 등 철저한 방역시스템을 구축했다. 

그 결과 K리그는 선수단 중 단 한 명의 감염자도 발생하지 않은 상태에서 오는 5월 8일 개막을 맞이하게 됐다. 
ⓒ 부천프라임뉴스(www.bcprime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 부천시 석천로170번길 19, 502호(중동, 부광프라자)  | 전화 : 032-323-3436 | 메일 :

사업자등록번호 : 875-10-01004 | 대표 : 정환철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 52008 | 등록일 : 2018-11-07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환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환철

부천프라임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부천프라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