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7-07 (화) 09:24
 
 

2020시즌 K리그, 세계 각국에 중계권 및 영상사용권 판매

박삼남 기자
기사등록 : 2020-04-27 19:40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7일 현재까지 세계 10개국에 2020시즌 K리그 중계방송권이 판매되었으며, 해외 온라인 컨텐츠 플랫폼 3곳에도 영상사용권이 판매됐다고 전했다. 또한 K리그 개막 소식이 알려진 이후로 다양한 국가들에서 중계권 구매 관련 문의가 오고 있다고 밝혔다.
 
연맹은 지난 2019년 12월 유럽 소재 스포츠 중계방송권 판매업체인 '스포츠레이더(Sportradar AG)'와 K리그 해외중계권 판매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스포츠레이더'는 스위스에 본사를 두고 있고, 유럽과 싱가폴 등 24개 국가에서 지부를 운영하고 있다. 주 사업영역은 스포츠 중계방송권 및 데이터사용권 판매사업과 부정방지서비스 등이다. 미국 4대 메이저 스포츠인 MLB, NFL, NBA, NHL, 국제테니스연맹(ITF), 전미스톡자동차경주협회(NASCAR) 등과 파트너십을 체결하여 중계권 및 데이터 판매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국제축구연맹(FIFA)과 아시아축구연맹(AFC)의 공식 부정방지서비스 제공업체이기도 하다.
 
연맹과 스포츠레이더 간 해외중계권 계약의 기간은 5년(2020년~2024년)이다. 연맹은 지난 2019년 7월 해외중계권 판매업체 입찰공고를 냈고, 같은 해 8월 입찰절차를 거쳐 스포츠레이더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였으며, 12월 양 사가 최종 계약서에 날인했다. 이 계약에 따라 스포츠레이더는 2020년부터 향후 5년간 K리그1, K리그2 및 승강플레이오프의 해외중계권 판매 독점권을 갖게 되었다. 연맹은 올해 3월 설립된 ‘K리그 미디어센터’ 내 클라우드 서버를 통해 스포츠레이더에 K리그 전 경기의 중계방송영상을 온라인으로 실시간 제공하며, 이와 별도로 매 시즌 주요경기 78경기는 영문자막화하여 해외 위성을 거쳐 송출하게 된다.
 
연맹과 스포츠레이더 간 계약 체결 이후로 현재까지 중국, 홍콩 등 아시아와 크로아티아 등 동유럽 국가를 포함하여 총 10개국이 스포츠레이더로부터 2020시즌 K리그 중계방송권을 구매했다. 또한 싱가폴의 'Dugout', 네덜란드의 '433', 영국의 'Copa90' 등 축구 전문 온라인 컨텐츠 플랫폼들도 K리그 영상사용권을 구매했다. 또한 최근 K리그의 개막 소식이 알려진 이후로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미국, 호주 등 세계 각국의 방송사, OTT플랫폼, 온라인 컨텐츠 플랫폼, 뉴스에이전시 등이 중계권 구매 관련 문의를 해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국내 중계방송의 경우 현재 지상파를 제외한 케이블방송과 뉴미디어 중계권 계약이 완료되었으며, 중계편성채널은 차주 중 발표될 예정이다.
 
 
 
ⓒ 부천프라임뉴스(www.bcprime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 부천시 석천로170번길 19, 502호(중동, 부광프라자)  | 전화 : 032-323-3436 | 메일 :

사업자등록번호 : 875-10-01004 | 대표 : 정환철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 52008 | 등록일 : 2018-11-07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환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환철

부천프라임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부천프라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