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5-29 (금) 08:25
 
 

이상욱 순천향대 부천병원 비뇨의학과 교수, 10대 교통사고 환자에게 ‘로봇 신우요관문합술’로 새 삶 선물

전용현 기자
기사등록 : 2020-04-27 08:59

  

▲이상욱 교수가 성공적으로 끝난 ‘로봇 신우요관문합술’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이상욱 순천향대 부천병원 비뇨의학과 교수가 최근 교통사고로 한쪽 신장의 신우요관 이행부가 파열된 17세 환자를 국내 최초로 ‘로봇 신우요관문합술’을 통해 치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교통사고로 신우요관 이행부의 신우와 요관이 함께 파열된 환자는 근치적 신장 절제술을 진행한다. 하나의 신장을 떼어내면 나머지 신장이 두 배로 일을 하면서 과부하가 걸리고 정상 크기보다 커질 수 있어 철저한 혈압 및 식단관리가 필수다. 만약 관리 소홀로 나머지 신장의 기능이 저하되면 투석치료를 받아야 해 식사 및 직업 활동, 여행이 자유롭지 못하고 삶의 질이 크게 떨어진다.

이상욱 교수는 17세의 어린 환자임을 고려해 신장을 절제하는 대신 기능을 보존하는 방향으로 정했다. 해부학상 신우요관 이행부가 짧아 일반적인 개복 수술로는 신우와 요관을 연결하는 것이 어렵다. 이 교수는 수술 부위를 3D 영상으로 15배까지 확대할 수 있고 자유롭게 회전하는 로봇 팔을 이용하는 로봇수술을 택했다. 정밀한 로봇수술을 통해 파열된 신우 부분만 잘라내고 소변이 나올 수 있는 새로운 길을 만든 후, 기존의 요관을 연결하는 고난도의 ‘로봇 신우요관문합술’에 성공했다. 

환자 부모는 “딸이 신장 절제술을 받으면 어린 나이에 남은 신장마저 기능이 나빠질까 봐 걱정했는데, 이상욱 교수님이 로봇수술로 신장을 살려보자고 하셨다. 수술 결과가 좋아 딸이 건강하게 지낼 수 있게 되어 너무 기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상욱 교수는 “평균 수명이 길어지면서 신장을 보존하는 치료 방법이 환자의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친다. 그동안 국제적으로도 협착증이나 수신증 질환을 로봇 신우요관문합술로 치료한 적은 있지만, 교통사고로 신우요관 이행부가 파열되어 로봇으로 수술한 환자는 이번이 처음이다. 앞으로 살아갈 삶이 더 많은 10대 환자이기에 수술 성공의 의미가 더욱 크다”고 밝혔다.
ⓒ 부천프라임뉴스(www.bcprime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 부천시 석천로170번길 19, 502호(중동, 부광프라자)  | 전화 : 032-323-3436 | 메일 :

사업자등록번호 : 875-10-01004 | 대표 : 정환철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 52008 | 등록일 : 2018-11-07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환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환철

부천프라임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부천프라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