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8-09 (일) 09:54
 
 

부천시민연대회의 김만수 예비후보를 낙천요구 기자회견

전용현 기자
기사등록 : 2020-02-11 11:07

 

 


부천시민연대회의가 부천시 오정구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만수 예비후보의 낙천을 강력하게 요구하고 나섰다.
 
부천시민연대회의는 10일 오전 부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불통·토건의 상징 김만수 예비후보는 민의를 대변할 자격이 없다”며 “더불어민주당은 김만수 예비후보를 낙천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종해 가톨릭대 교수, 최순영 부천YWCA 회장, 박종훈 부천YMCA 증경이사장, 백선기 부천시민연합 고문 등 부천지역 시민사회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지난 2010년 지방선거에서 부천시장 후보로 나선 김만수 후보로 단일화시켜 당선시키는데 일조한 인물들이다.
 
시민연대회의는 “김만수 예비후보는 불통과 토건의 상징으로 부천시장 4년 내내 초대형 토건사업을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면서 단 한차례도 제대로 된 시민의견수렴이나 시민공론화 과정 없이 강행하여 ‘민관협치’의 도시였던 부천을 ‘민관갈등’의 도시로 전락시켰다”면서 “부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마저도 해산시켜 민관 거버넌스를 파괴한 인물로, 민의를 대변하는 국회의원의 자질도, 자격도 없다”며 낙천을 강력히 요구했다.
 
시민연대회의는 이번 주 내로 더불어민주당을 방문해 이해찬 대표와 공천심사위원회 원혜영 위원장을 면담하고 이 같은 낙천 요구 입장을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낙선운동 여부와 관련, 시민연대회의는 “공천이 안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시민연대회의의 낙천 요구 기자회견과 관련해 당사자인 김만수 예비후보는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밝혔다.
 
또 김만수 예비후보 측 관계자는 “부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를 해산시킨 장본인도 아니며 일부 내용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면서 “시장시절 불통과 토건행정이 과연 총선에서의 낙천의 요인으로 작용될 수 있는지는 의문”이라며 반박했다.
 
지난 2000년 제16대 총선을 앞두고 본격적으로 이루어진 낙선운동이 헌법재판소가 위법적인 활동으로 판시함에 따라 김만수 예비후보가 공천을 받을 경우 시민연대회의가 나서 낙선운동을 본격 전개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오정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이 전략공천지역 대상지로 분류, 누가 후보로 나설지 주목되는 지역이다. 현재 중앙당이 선거구별 예비후보를 대상으로 면접을 보고 있는데 반해 오정선거구는 면접에서 제외된 상태다. 

현재 김만수 전 부천시장과 서영석 전 도의원이 예비후보로 등록해 있고 정은혜 현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공식 출마 선언을 함에 따라 3자 대결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이들 3명 중에 전략공천이 이루어질지 아니면 전략공천 대상지로써 제4의 인물이 전략공천될지도 관전포인트다.
ⓒ 부천프라임뉴스(www.bcprime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 부천시 석천로170번길 19, 502호(중동, 부광프라자)  | 전화 : 032-323-3436 | 메일 :

사업자등록번호 : 875-10-01004 | 대표 : 정환철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 52008 | 등록일 : 2018-11-07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환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환철

부천프라임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부천프라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