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4 (일) 14:15

제2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단편 경쟁부문 수상작 발표!

이철희 기자
기사등록 : 2024-07-09 14:15
- <나는 로봇이 아닙니다> ‘부천 초이스’ 작품상,
- <금요일 밤의 연인들> ‘코리안 판타스틱’ 작품상
- <도와줘, 외계인을 임신했어> 심사위원상·<미트 퍼펫> 관객상
- <음어오아> 관객상·<서클> 심사위원 특별언급
제2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이하 BIFAN, 집행위원장 신철)가 8일 웹툰융합센터 컨벤션홀에서 단편 경쟁부문 시상식을 개최했다. 

‘부천 초이스: 단편’(국제경쟁) 작품상은 <나는 로봇이 아닙니다>(I'm Not a Robot)(네덜란드/벨기에, 감독 빅토리아 바르메르담)가 차지했다. 심사위원상은 <도와줘, 외계인을 임신했어>(Help, I'm Alien Pregnant)(뉴질랜드, 감독 썬더립스), 관객상은 <미트 퍼펫>(Meat Puppet)(영국, 감독 에로스 브이)이 받았다.  

‘코리안 판타스틱: 단편’(국내경쟁) 작품상은 <금요일 밤의 연인들>(Lovers on Friday Night)(감독 박용신)이 수상했다. 관객상은 <음어오아>(MM, UH, OH, AH)(감독 최나혜), 심사위원 특별언급은 <서클>(Circle)(감독 정유미)이 받았다.

 

▲ ‘부천 초이스: 단편’ 작품상 수상작 <나는 로봇이 아닙니다> 빅토리아 바르메르담 감독이 영상으로 수상 소감을 대신하고 있다.

 

‘부천 초이스: 단편’ 작품상을 받은 <나는 로봇이 아닙니다>는 주인공이 로봇 테스트를 끝까지 통과하지 못하고, 게다가 그녀가 로봇일 확률이 있다는 답변까지 받게 되면서 인간성에 대한 본질적인 질문을 던지는 영화다.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빅토리아 바르메르담 감독은 영상으로 소감을 대신했다. 빅토리아 바르메르담은 “경쟁 후보에 올라가게 된 것도 감사했는데, 상을 주셔서 무한한 영광이다”며 “영화에 참여한 모두를 대표해서 감사하다. 다음에 부천에서 만나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심사위원들은 “영화 속 이야기는 어떻게 보면 황당무계할 수 있는 SF적인 전개이지만 섬세한 연출과 탁월한 연기로 관객을 설득한다. 기괴한 상황 속에서 뿜어지는 블랙 코미디에 시종일관 웃음이 터지다가 엔딩에 다다르면 "인간이란 무엇인가?"라는 묵직하고 본질적인 질문까지 효과적으로 던지는 작품”이라고 호평했다.

 

▲ ‘부천 초이스: 단편’ 심사위원 특별상 수상작 <도와줘, 외계인을 임신했어> 감독 썬더립스(조던 마크 윈저, 숀 월러스)

 

‘부천 초이스: 단편’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한 <도와줘, 외계인을 임신했어> 속 아무래도 외계인의 아이를 임신한 것 같은 주인공은 산부인과를 찾지만, 아무도 그녀의 이야기를 진지하게 받아들여 주지 않는다. 관객들에게 다음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궁금하게 만드는 매우 흥미롭고 대단히 창조적인 작품이다. 썬더립스의 조던 마크 윈저는 “이 영화는 우리의 열정이 담긴 프로젝트로, 매우 아끼는 영화다. 상을 받은 것은 매우 큰 영광”이라고 밝혔다. 숀 월러스는 “뉴질랜드가 아닌 다른 나라 관객들이 영화를 보고 내가 전하려는 메시지를 이해했다는 점에서 영화라는 예술이 지닌 보편성을 다시금 느낀다. 이 상을 통해 더 많은 분들께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기쁘다”는 소감을 전했다. 심사위원들은 “환상적인 줄거리를 통해 다음 세대의 양육에 대한 투정과 불안을 반영한다”는 평을 내놓았다.

 

▲ ‘부천 초이스: 단편’ 관객상을 대리 수상한 모은영 프로그래머(왼쪽)와 시상을 한 정지영 조직위원장, 관객상 수상작 <미트 퍼펫> 스틸컷

 

‘부천 초이스: 단편’ 관객상을 받은 <미트 퍼펫>은 고등학교 졸업식을 앞두고 액션 피규어에 미쳐 여자 친구와의 약속도 까맣게 잊은 주인공이 잘못 배달된 손 인형에게 영혼을 빼앗기는 내용의 영화다. 소위 ‘키덜트’라 불리는 문화를 재기발랄하게 풀어낸 이 작품은 진정한 어른으로 거듭나기 위해 주인공이 치르는 희생을 코믹하게 그려낸다.

 

▲ ‘코리안 판타스틱: 단편’ 작품상 수상작 <금요일 밤의 연인들> 김주환 촬영감독이 대리 수상하고 있다

 

‘코리안 판타스틱: 단편’ 작품상을 수상한 <금요일 밤의 연인들>은 한 연인의 헤어지는 과정을 다루며, 소름 돋는 디테일을 통해 관객들에게 공포감을 선사한 작품이다.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박용신 감독을 대신해 김주환 촬영감독이 대리 수상했다. 김주환 촬영감독은 “박용신 감독과 영화를 같이 찍기로 한 게 3년 전인데, 서로 다른 두 가지의 시나리오가 있었다. 감독님이 다시 찾아와서 그 두 작품을 하나로 합친 게 바로 이 작품이다”라며 “감독님이 포기하지 않고 꼭 하고 싶은 이야기를 찾았구나 느꼈다. 사랑하는 작품이고, 감독님이 꼭 상을 받기를 바랐는데 정말 감사한 결과”라고 기뻐했다. 심사위원들은 “박용신 감독은 감정의 어두운 면에 대한 뛰어난 묘사, 두려움이 주는 긴장감으로 인한 몰입을 통하여 대망의 결말에 도달한다. 그리고 이 결말은 우리에게 진정한 진실이 무엇인지에 자문하게 만든다”는 평을 내렸다.

 

▲ ‘코리안 판타스틱: 단편’ 관객상 <음어오아> 감독 최나혜

 

‘코리안 판타스틱: 단편’ 관객상을 받은 <음어오아>는 언어학자가 타인의 소리에 고통받는 현대인을 위해 '음어오아’라는 대화법을 만든다는 기발한 설정의 작품이다. 최나혜 감독은 “영화를 만들어서 영화제에 출품한 것이 처음이다. 감격스럽다”며 “영화를 만든 사람으로서 정말 받고 싶었던 상인데 이런 기회를 주신 BIFAN에 감사하다”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 ‘코리안 판타스틱: 단편’ 심사위원 특별언급 <서클> 스틸컷

 

‘코리안 판타스틱: 단편’ 특별언급을 받은 <서클>은 아이가 무심히 그린 동그라미에 사람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애니메이션이다. 심사위원들은 “우아함, 단순함, 그리고 내재된 강함을 이유로 특별언급한다. 이 영화는 사회와 개인에 대한 강력한 비유를 통해 감동을 안겨준다”고 밝혔다. 

제28회 BIFAN은 7월 4일부터 14일까지 부천시 일대에서 개최한다. 상영작은 부천시청·한국만화박물관·CGV소풍·부천아트벙커B39와 온라인 상영관 웨이브(wavve)에서 만날 수 있다. 올해 최초로 부천시 랜드마크 부천아트센터에서 개막식을 개최한 BIFAN은 AI 영화를 포함하여 전 세계 경향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다양한 작품을 관객에게 선보인다.
ⓒ 부천프라임뉴스(www.bcprimenews.com). 무단 전재 및 복사, 배포 금지
경기 부천시 신흥로 277 (중동) 알프스타워 5층 503호  | 전화 : 032-325-1066 | 메일 :

사업자등록번호 : 411-60-00373 | 대표 : 이철희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52008 | 등록일 : 2018-11-07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희

부천프라임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부천프라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