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17 (수) 15:42

국민의힘 김복덕 후보, ‘유권자 불법 기부 의혹’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발당해

이철희 기자
기사등록 : 2024-03-27 17:18
- 500여 명 참석했다는 선거사무소 개소식, 참석자 주차요금 불법 대납 의혹
- 서영석 후보 측, “의혹이 사실이라면 성공한 기업가의 민낯 적나라하게 드러난 것”
- 김복덕 후보 측, “일부 지인이 대납한 사실이 확인돼 급박하게 중지시켜”
제22대 국회의원선거 공식 선거운동 개시를 하루 앞두고 선거운동 준비가 한창인 와중에 김복덕 국민의힘 부천시(갑) 후보가 개소식 참석자 주차요금 불법 대납 의혹에 따른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했다.

서영석 더불어민주당 부천시(갑) 후보 측이 27일 김복덕 후보 측의 선거사무소 개소식 참석자에 대한 주차요금 불법 대납 의혹 관련하여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선관위와 경찰에 고발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영석 후보 측에 따르면, 지난 3월 17일 열린 김복덕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 500여명의 사람들 중 차량을 이용한 이들의 주차요금을 김복덕 후보 측이 대신 결제한 것으로 보이고, 이것이 사실이라면 재산상 이익 제공 등의 기부행위를 금지하는 공직선거법을 정면으로 위반했다는 것이다.

김복덕 후보 측은 지난 3월 17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17일 오후 3시부터 3시간가량 진행된 이날 개소식에는 부천시(을)과 부천시(병)에 출마한 국민의힘 박성중ㆍ하종대 후보를 비롯해 500명이 넘는 당원과 지지자가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복덕 후보 선거사무소가 있는 건물의 지하주차장은 30분당 3,000원의 유료로 운영되고 있는데, 개소식 당시 참석자 중 상당수가 지하주차장에 주차했고 개소식 당일, 주차장 입구에 자원봉사자를 배치하여 개소식 참석 차량을 확인한 후 주차요금을 대리 결제해주는 모습이 포착되어 고발당한 것으로 보인다.

서영석 후보 측은 김복덕 후보 측이 이날 차량을 이용해 개소식에 참석한 이들의 상당수에 대해 주차요금을 대납했다면, 이는 주차장 이용자가 부담하여야 할 주차요금을 후보 측이 대신 결제함으로써 재산상 이익을 제공하는 기부행위로 볼 수 있기 때문에 공직선거법 제113조에 따른 후보자 등의 기부행위제한을 위반한 것으로 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서영석 후보 측은 김복덕 후보 측이 주차요금 200만원을 개소식 전에 선결제한 것으로 주장하고 있다. 

서영석 후보 측은 “유권자에게 금품을 제공한 게 사실이라면 금권선거로 부천시민을 속이려 했던 기업가 출신 정치인의 민낯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셈”이라며, “1,400억원이 넘는 재산을 신고하고 이번 총선에 재산 1위 후보로 등극하며 자신을 키워준 부천에 정치로 빚을 갚겠다고 출마한 김복덕 후보의 첫걸음이 지지자들의 주차요금을 불법으로 대납해주며 돈으로 유권자의 환심을 살려는 것이라면, 정계 은퇴도 아까우니 데뷔조차 말기를 바란다”고 일갈했다.

 

 

한편, 전날 김복덕 후보가 기자회견을 열어 서영석 후보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고 한 것과 관련해 서영석 후보 측은 “서영석 후보와 김복덕 후보는 개인적으로 오래전부터 알고 있는 사이인데, 김복덕 후보까지 포함해 모든 세 후보가 부천에 연고가 없다고 언급했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냐”라며 “현장에서 즉흥적으로 이뤄진 질의응답 과정에서 부천시(을) 박성중 후보, 부천시(병) 하종대 후보를 겨냥한 발언이었고, 국민의힘 소속 모든 후보라고 칭하지도 않았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서영석 후보 측은 “합동기자회견문에도 해당 내용은 언급조차 되지 않았고, 김복덕 후보가 당초 부천시(갑)이 아닌 부천시(을)에 예비후보로 등록했던 것을 고려해 합동기자회견 후 배포한 보도자료에도 ‘신청 지역과 다른 지역에 공천된 분’이라고 했기에 김복덕 후보 측의 주장은 선거판을 진흙탕으로 만들려는 억지이며 이제 정치에 도전하는 분이 고약한 심보부터 먼저 배운 것이냐”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개소식 참석자 주차요금 대납 의혹에 대해 김복덕 후보 측 공보담당자는 “사실 확인을 해 본 바, 당일 참석자들의 주차요금을 후보 측에서 불법 대납을 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후보가 오랫동안 기업활동을 해 왔던 터라 인연을 맺은 지인들이 순수한 의도로 일부 참석자들의 주차요금을 대납한 것은 확인이 되지만, 후보 측에서 본 사실을 인지한 후 급박하게 중지시킨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또한, “후보 측에서 의도적으로 주차요금을 대납한 사실이 없음에도 이에 대해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행태에 대해서는 향후 대응방안을 검토해 보겠다”는 입장도 피력했다.
ⓒ 부천프라임뉴스(www.bcprimenews.com). 무단 전재 및 복사, 배포 금지
경기 부천시 신흥로 277 (중동) 알프스타워 5층 503호  | 전화 : 032-325-1066 | 메일 :

사업자등록번호 : 411-60-00373 | 대표 : 이철희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52008 | 등록일 : 2018-11-07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희

부천프라임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부천프라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