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12-09 (토) 19:55

민주당 부천ㆍ고양지역 국회의원 일동, 서해선 몰래 개통식 규탄 기자회견 단행

이철희 기자
기사등록 : 2023-06-30 18:26
- 경기 서부권 시민들의 기쁨, 정략적 도구로 이용했다는 비판 못 면해
- 그들만의 개통식,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둔 정치적 폭거라는 강한 의혹 제기돼
서해선 소사~대곡 구간 몰래 개통식 규탄 국회의원 모임 일동<김상희(부천시병), 김경협(부천시갑), 서영석(부천시정), 이용우(고양시정), 한준호(고양시을), 홍정민(고양시병)>은 30일 오후1시 국회 소통관에서 서해선(소사~대곡구간) 개통식을 국민의힘 정당행사로 전락시킨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날 고양시에서 열리는 서해선(소사~대곡구간) 개통식에 윤석열 정부는 윤석열 대통령, 원희룡 국토부장관, 이동환 고양시장 등 국민의힘 소속 정치인들만 초청하고,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조용익 부천시장, 그리고 해당 지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의 참석을 모두 배제했다고 알려지고 있다.

서해선(소사~대곡구간)은 김대중 정부였던 2001년도에 처음으로 「수도권광역교통망계획」에 포함된 후 노무현 정부였던 2005년도에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 문재인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인 ‘한반도 신경제 지도’ 구상에 있어 핵심 과제 중 하나이기도 했다.

또한, 서해선(소사~대곡구간)은 수도권 서부권을 남북 방향으로 연결하는 첫 철도망으로, 경기도의 여러 도시를 관통하며 연결한다. 뿐만 아니라 수도권 주요 노선들과의 환승 연결을 통해 강남·여의도·인천공항 등으로의 접근성도 크게 높인다. 이런 까닭에 서해선(소사~대곡구간)은 경기도 서부권 주민들의 오랜 숙원이었다.

이러한 경기도민들의 축제가 됐어야 할 이번 서해선(소사~대곡구간) 개통식에 정당이 다르다는 이유로 시민의 대표들을 배제시켜 ‘시민의 축제’를 ‘국민의힘 축제’로 둔갑시켜 버렸다는 비판이 여기저기서 쏟아지고 있다.

더욱이, 개통식이 열리는 고양시 지역구의 국회의원들은 초청을 받아 개인정보까지 모두 제출한 상황에서 뒤늦게 초대가 취소됐으며 부천시 지역구의 국회의원들은 초청조차 받지 못했다고 한다. 

이에 기자회견에 참석한 국회의원들은 “이번 사태가 단순한 초청 대상 누락 해프닝이 아니라, 국민의힘 정권의 정치적 의도가 개입되며 통상적인 국가 행정 시스템이 무너진 참사라는 것을 분명히 드러내는 것”이라고 강한 분노를 나타냈다.

 

 

이들 국회의원들은 “야당 정치인들의 개통식 참석을 가로막고 서해선(소사~대곡구간)을 국민의힘 정권의 성과로 만들려는 시도는 내년 총선에서 부천시와 고양시 출마를 염두에 둔 국민의힘 정치인들을 위한 사전선거운동 목적이 아닌가 하는 의문마저 들게 한다. 대통령의 중립의무위반은 물론 국가공무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의 소지까지 있는 사안이다”라며 내년 총선 연계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들은 “서해선(소사~대곡구간)이 경기도민의 편리한 발이 되도록 하기 위해 중앙정부는 물론 경기도, 기초지자체, 그리고 국회의원들이 오랜 기간 힘을 합쳐왔고, 앞으로도 이런 협력 과정이 있어야만 시민의 삶을 보다 편리하게 해줄 교통정책들이 추진될 수 있다. 그러나 국민의힘 윤석열 정권은 협치를 외면한 배척의 정치를 보여줬다. 그리고 여기에는 내년 총선을 의식한 정략적 의도가 담겨 있다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국민의힘 정부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윤석열 대통령에게 시민들께 공개적으로 사죄할 것을 촉구했다.

* 별첨 : 서해선 소사~대곡 구간 몰래 개통식 규탄 의원 모임 기자회견문
ⓒ 부천프라임뉴스(www.bcprimenews.com). 무단 전재 및 복사, 배포 금지
경기 부천시 신흥로 277 (중동) 알프스타워 5층 503호  | 전화 : 032-325-1066 | 메일 :

사업자등록번호 : 411-60-00373 | 대표 : 이철희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52008 | 등록일 : 2018-11-07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희

부천프라임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부천프라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