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9-30 (토) 03:05

부천시의회, 자진 사직서 제출한 박성호 의원 사직의 건 가결시켜

이철희 기자
기사등록 : 2023-06-02 05:22
- 총 26명 투표자 중 2명의 무효표 발생해 지역사회 술렁
- 두 장의 무효표, 그 탄생 비밀을 찾아가는 여정은 오리무중
지난 1일 제268회 부천시의회 제1차 정례회가 15일간의 일정으로 열리게 됐다.

 

(부천시의회 본회의장 전경)

 

제1차 본회의가 진행된 의회 본회의장에서는 성비위 사건에 연루된 박성호 시의원이 이 날 오전 사직서를 의회 사무국에 제출하여 박 의원 사직 동의에 대한 투표가 전체 시의원을 대상으로 무기명으로 진행됐다.

박성호 시의원 사직의 건은 부천시 기본조례 제27조에 따라 의회 의결사안으로 표결없이 가부 여부를 무기명으로 투표해 총 투표수 26표 중 찬성 24표, 무효 2표로 가결되었다.

지난 달 19일 시의회 윤리위원회에 징계 요구건이 제출된지 13일만에 박 의원이 자진해 사직서를 제출하고 시의회에서 사직의 건을 투표로 가결하여 일단 이번 사태의 매듭이 지어질 전망이다.

물론, 지난 달 22일 부천 원미경찰서에 고발된 강제추행과 폭행 혐의에 대한 박성호 의원의 경찰 조사는 계속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박성호 의원 사직건에 대한 투표를 진행 중인 모습)

 

특히 이 날 투표에서 세간의 관심이 모아지는 부분이 있다. 바로 ‘무효표 두 장의 진실은 무엇일까?’이다.

부천시의회 시의원은 박성호 의원을 제외하고 더불어민주당 14명, 국민의힘 12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박 의원의 성비위 의혹에 대해 강력하게 징계를 요구하며 경찰 고발까지 단행한 국민의힘 내부에서 무효표  두 장이 나왔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힘들다.

또한, 박 의원의 시의원 자진 사퇴를 당 차원에서 요구하며 소속 의원들이 단체로 성명서까지 발표한 더불어민주당에서 동료의원의 사직을 안타깝게 생각하며 두 명의 의원이 무효표를 던졌다는 상황도 가정하기는 쉽지 않다.

금번 박 의원의 성비위 의혹건은 최성운 시의장이 본회의 개회사에서 얘기했던 바대로 '변명의 여지가 없는 부끄러운 사건'이다. 그렇기에 이번 사건은 전국적으로 국민들의 비난이 쏟아지게 됐고, 여∙야 가리지 않고 한 목소리로 규탄의 목소리를 내었던 것이다.

그와 같은 사건으로 의원 스스로 사직서를 제출한 사안에 대해 뜬금없이 두 명의 시의원이 무효표를 던졌다는 것을 지역 정가에서는 도저히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분위기이다. 

 

(박성호 의원 사직건 투표의 개표가 진행되는 모습)

 

해당 무효표 두 장에 대한 세간의 해석은 다양하게 쏟아지고 있다. 여러가지 해석들을 요약하자면 다음과 같다.

첫째, 시민의 대변자를 자처하며 시민의 혈세로 4년의 임기동안 적지 않은 급여와 활동비를 지급받는 시의원들 중에서 투표 행위조차 제대로 하지 못해 의미 없는 무효표를 만들어 내는 무식한 시의원이 원내에 두 명이나 자리 잡고 있다는 해석이다.

이 해석대로라면 시의원으로서의 기본 소양조차 갖추지 못한 시의원 두 명이 선출직이라는 탈을 쓰고 원내에 잠입해 혈세를 낭비하는 등 시민에 대한 범죄행위를 4년이나 보장받고 있는 셈이 된다.

둘째, 가장 예상하기 쉬운 추측으로 더불어민주당 당내에서 동료의원의 자진 사직에 대해 측은지심과 끈끈한 동료애가 발현된 두 명의 시의원이 결국 무효표를 던졌다는 해석이다.

이 해석대로라면 더불어민주당 부천시의원들 중에는 성비위 의혹 사건을 아직도 참담하게 바라보지 못하고 동료의원의 사직에만 감정 이입된 한심한 달나라 시의원이 아직 두 명이나 더 있다는 말이 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이번 사건이 이미 전국적인 사건으로 확대된 상황이고 내년 총선을 앞둔 시기에 여론의 형성에 여전히 큰 역할을 할 수 있다는 판단 하에 국민의힘 측에서 의도적으로 두 장의 무효표를 발생 시켰다는 해석이다.

물론 이러한 해석은 풀뿌리 지방자치 제도를 근간부터 뒤흔드는 있어서도 안 되고 있을 수도 없는 저열함의 끝판왕 정치공작이라 할 수 있겠다. 

국민의힘이 이번 부천시의원 성비위 의혹건을 내년 큰 선거를 앞두고 연일 각종 문제로 바람 잘 날 없는 더불어민주당의 여론악화 분위기를 연장시키는 하나의 불쏘시개로 이용하기 위해 박 의원 사직건에 대해 교묘하게 두 장의 무효표를 자체 생성했다는 말도 안되는 해석인 것이다.

무효표 두 장의 진실은 무기명 투표로 진행된 탓에 명확하게 밝혀지기는 힘든 상황이다. 때문에 어떠한 해석이 정답일지는 현 시점에서는 알 수가 없다. 하지만, 위에 언급된 해석들 모두 시민들이 절대 용납할 수 없는 하나같이 한심한 내용들이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두 장의 무효표가 발생한 것은 분명한 현실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밝히는 바이다.
ⓒ 부천프라임뉴스(www.bcprimenews.com). 무단 전재 및 복사, 배포 금지
경기 부천시 신흥로 277 (중동) 알프스타워 5층 503호  | 전화 : 032-325-1066 | 메일 :

사업자등록번호 : 411-60-00373 | 대표 : 이철희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52008 | 등록일 : 2018-11-07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희

부천프라임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부천프라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