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7-07 (화) 09:24
 
 

<원미산 진달래>

전용현 기자
기사등록 : 2019-04-10 16:17
 
   <원미산 진달래>

                                 이 오장 

산자락 휘감다 비단결로 풀어진
엷은 봄바람의 속살
가지가지 연분홍 꽃이 되었네
 
원미산 감싸안고 피어오른 햇살
사뿐사뿐 꽃살에 얹혀
꽃바다 속을 자맥질 하네

기다림이 없는 골짜기
이별의 설운맛 무엇인지 모르고
걸음마다 꽃그늘에 묻혀 웃음 짓는 산


한 잎 한 잎 솎아내어 가슴에 품고
화로 앞에 앉아 풀무질하는 여인아
어젯밤 꿈길 기억하는가

 

 

ⓒ 부천프라임뉴스(www.bcprime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 부천시 석천로170번길 19, 502호(중동, 부광프라자)  | 전화 : 032-323-3436 | 메일 :

사업자등록번호 : 875-10-01004 | 대표 : 정환철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 52008 | 등록일 : 2018-11-07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환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환철

부천프라임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부천프라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