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12-05 (월) 13:49

낙마 후보자 업무수행 0일, 비용지원은 1억 3,700만 원

이철희 기자
기사등록 : 2022-09-27 14:12
- 정부 출범 이후 141일 만에 세 번째 지명 복지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 정호영 30일간 6,989만 원, 김승희 39일간 6,721만 원
- 서영석 국회의원 “인사참사가 만들어 낸 국민 혈세 낭비”

윤석열 정부 출범 141일째를 맞아 세 번째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예정된 가운데, 그간 낙마한 두 명의 전 장관 후보자에게 사용된 예산이 1억 3,700여만 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국회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서영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부천시정)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정호영 전 후보자와 김승희 전 후보자에게 후보자 지명 기간에 들어간 비용이 각각 6,989만 원, 6,721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에 따르면 정 전 후보자는 윤석열 정부가 출범하기 전인 4월 11일부터 정부가 출범한 날인 5월 10일까지 총 30일간, 김 전 후보자는 5월 28일부터 7월 5일까지 총 39일간 장관 후보자로 지명됐다. 정 전 후보자는 일평균 232만 원, 김 전 후보자는 171만 원 의 비용이 투입된 셈이다.


세부적으로는 사무실 및 사무기구 임차, 칸막이·전기공사, 전화 설치 및 사무실 배치(가구이동), 정보통신 공사 및 전산장비 임차 비용 등이 예산으로 투입됐다.


정 전 후보자의 경우 사무가구 임차에 가장 많은 비용인 2,002만 원이 소요됐고, 사무실 임차 1,479만 원, 칸막이 공사 1,650만 원 순으로 소요됐다. 김 전 후보자의 경우 사무실 임차가 2,273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사무가구 임차 1,993만 원, 칸막이 공사 1,078만 원이었다.


차량 지원의 경우 두 사람 모두 차종은 그랜저 하이브리드였고, 유류비로는 정 전 후보자가 12만 원, 김 전 후보자가 36만 7천 원이 비용이 들었다. 장관 후보자에게 별도의 업무추진비는 지급되지 않았다.


서영석 국회의원은 “업무파악 및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장관 후보자에게 그에 상응하는 비용이 지원되는 것은 당연하지만, 부적절한 인사를 장관 후보자로 지명하고 이를 신속하게 철회하지 않는 등 연이어 계속된 인사참사로 낭비되는 것은 결국 국민의 혈세다”고 지적하며 “인사 문제로 국민의 신뢰가 추락하고 있는 윤석열 정부의 근본적인 쇄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프라 및 사무실 임차비용>

구 분

세부 내용

장관 후보자 소요금액(천원)

정호영

(’22.4.11~5.10)

김승희

(’22.5.28~7.5)

사무실 임차

시설사용료, 관리운영비

17,490

22,737

사무가구 임차

책상, 의자, 파티션, 복사기 등

20,020

19,933

칸막이 공사

칸막이 설치

16,500

10,780

전기공사

등기구 보강

2,376

-

전화 설치

전화선 포설

1,276

1,485

사무실 배치

가구 이동배치

-

2,002

정보통신공사

네트워크 포설

9,702

9,141

전산장비 임차

모니터 및 영상회의 장비 등

2,410

770

합계

69,774

66,848


<차량 및 유류비 지원>

후보자명

지원차량

유류비(천원)

비고

정호영

그랜저 하이브리드

120

 

김승희

그랜저 하이브리드

369

 


ⓒ 부천프라임뉴스(www.bcprimenews.com). 무단 전재 및 복사, 배포 금지
경기 부천시 신흥로 277 (중동) 알프스타워 5층 503호  | 전화 : 032-325-1066 | 메일 :

사업자등록번호 : 411-60-00373 | 대표 : 이철희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52008 | 등록일 : 2018-11-07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희

부천프라임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부천프라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