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08-10 (수) 16:08

약용식물 ‘봉출’에서 급성 호흡기염증 치료 물질 발굴. 미세먼지 대응 기대

이원준 기자
기사등록 : 2022-08-05 15:26
- 경과원 바이오센터, 미세먼지로 유발된 급성 호흡기질환 치료 후보물질 개발
- 미세먼지로 인한 급성 호흡기염증 치료를 위한 천연물 치료제 개발 기대
- 국내 특허 등록 및 해외 저명 학술지(몰레큘즈, Molecules)에 연구결과 게재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바이오센터(이하 경과원 바이오센터)는 약용식물인 봉출 추출물을 이용한 급성 호흡기염증 치료 후보물질을 발굴했다고 5일 밝혔다.

경과원 바이오센터 소재개발팀(교신저자 최용문 박사)은 논문에서 한반도 자생 약용식물인 봉출 추출물이 미세먼지 성분으로 유발된 호흡기염증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으로 밝혀냈다.

실험 결과 봉출 추출물은 호흡기 내 염증세포수를 정상군과 비슷한 수준으로 개선했고, 염증성 사이토카인(염증을 일으키는 신호전달물질)의 농도를 대조군 대비 60~80% 개선하는 효과를 보였다.

이번 연구는 경기도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한 ‘바이오 상용기술 고도화 플랫폼 구축사업’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고, 연구 결과는 지난 3월 국제 저명학술지인 ‘몰레큘즈(Molecules)’에 게재됐으며, 6월에 특허 등록을 마쳤다.

봉출(Curcuma phaelcaulis)은 한방에서 사용되는 약재로 생강과에 속한 여러해살이 식물인 아출의 뿌리줄기이며, 식체, 복통, 월경불순, 타박상, 동통, 부종 등에 약재로 이용되고 있다.

경과원 바이오센터는 봉출 추출물이 선천성 면역 방어체계에서 염증 반응을 촉진하는 인플라마좀(inflammasome)을 억제함으로써 염증을 개선할 수 있으며 향후 원료 표준화와 전임상시험을 거쳐 미세먼지 성분에 의한 급성 호흡기염증 치료제 개발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호흡기염증 질환은 다양한 병인에 의해서 유발된다. 특히 미세먼지 성분은 다양한 유해 인자를 포함하며, 호흡기 점막에 접촉해 기관지염과 같은 국소 염증을 유발하고 천식과 만성폐쇄성폐질환 같은 만성 호흡기질환을 악화시킨다고 알려졌다.

최혜민 도 과학기술과장은 “최근 미세먼지와 대기오염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우려가 증가하고 있으므로 기관지 기능 개선과 호흡기 계통 건강을 위한 근본적 치료제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다”라며 “경기도는 고령자 등 노약자에게 특히 치명적일 수 있는 호흡기계통 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신소재 개발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바이오 상용기술 고도화 플랫폼 구축사업’은 지난 2015년~2020년까지 총사업비 37억 원을 투입해 국내 천연물·바이오 제조기업의 상용기술 고도화 (실증) 지원을 통해 의약품·기능성 제품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한 사업이다.
봉출 추출물의 연구 성과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과원 바이오센터 소재개발팀(031-888-6972)으로 문의하면 된다.

*별첨 : 봉출 추출물 효과 자료 
다운로드     봉출 추출물 효과 자료.hwp (94 KB)
ⓒ 부천프라임뉴스(www.bcprimenews.com). 무단 전재 및 복사, 배포 금지
경기 부천시 신흥로 277 (중동) 알프스타워 5층 503호  | 전화 : 032-325-1066 | 메일 :

사업자등록번호 : 411-60-00373 | 대표 : 이철희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52008 | 등록일 : 2018-11-07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희

부천프라임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부천프라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