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08-10 (수) 16:08

부정맥도 내시경으로 수술한다! 부천세종병원, 최신 의료 기술인 ‘흉강경하 부정맥 수술’ 활발 시행

이원준 기자
기사등록 : 2022-06-24 14:33
- 무절개 내시경 수술로 흉터 작고, 회복 속도 빨라 환자 부담 낮춰
- 뇌졸중 유발하는 혈전 줄이는데 효과적
- 내/외과 협진으로 심방세동 환자들에게 큰 도움 될 것

 

   ▲부천세종병원 흉부외과 이희문 과장(왼쪽)이 흉강경 보조 로봇과 3차원 내시경을 이용한 최소침습 수술을 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지정 국내 유일 심장전문병원 부천세종병원(이사장 박진식)에서는 심방세동의 최신 수술 방법인 흉강경하 부정맥 수술 방법을 도입하여 활발하게 시행하고 있다.

흉강경하 부정맥 수술은, 절개를 하지 않고 가슴에 구멍 3개만을 뚫고 내시경을 이용해 고주파 절제술을 시행하는 방법으로 개흉수술에 비해 흉터가 작고 회복 속도가 빠르며 수술 위험도가 낮은 장점이 있지만 고도의 술기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아직 많은 병원에서 시행되고 있지 시행하고 있지 않는 실정이다.

심방세동은 가장 흔한 부정맥 중 하나로 제대로 치료하지 않을 경우 빈맥, 심부전, 혈전 형성으로 인한 뇌졸중, 다발성 장기 손상 등 여러 가지 합병증을 일으키게 된다.

전통적인 부정맥 수술인 메이즈 (미로) 술식은 심장에 절개를 가하여 비정상적인 전기 신호가 전달되는 길목을 차단하는 수술로 정중흉골절개술로 가슴을 열고 인공심폐기를 설치한 후 심정지 유도 하에 수술을 해야 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환자 부담이 크고 수술 위험도도 높다. 반면, 흉강경하 부정맥 수술은 인공심폐기를 사용하지 않고 심정지 없이 심장이 뛰는 상태에서 최소 침습 방법으로 수술을 시행하기 때문에 수술 위험도를 낮출 수 있다.

부천세종병원 흉부외과 이희문 과장은 “기존의 전극도자술이 어려운 환자나 재발한 환자에게도 적용할 수 있다”며, “특히 심방세동 환자에서 혈전이 잘 발생하여 뇌졸중 등을 유발할 수 있는 좌심방이 (Left atrial appendage)를 특수한 클립으로 막아 주어 나중에 재발하더라도 뇌졸중의 위험을 90% 이상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부천세종병원 이명묵 원장은 “흉강경하 부정맥 수술은 전통적인 수술 방법과 전극도자술의 장단점을 보완한 효과적인 치료법”이라며, “내과와 외과의 협진을 통한 하이브리드 술식으로 치료 성공률을 높일 수 있어 많은 심방세동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부천프라임뉴스(www.bcprimenews.com). 무단 전재 및 복사, 배포 금지
경기 부천시 신흥로 277 (중동) 알프스타워 5층 503호  | 전화 : 032-325-1066 | 메일 :

사업자등록번호 : 411-60-00373 | 대표 : 이철희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아52008 | 등록일 : 2018-11-07 | 발행인 및 편집인 : 이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희

부천프라임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부천프라임뉴스.  All Rights reserved.